지리산 十景   
   
 

천왕일출 天王日出

회색빛 구름바다 저멀리 동녘 지평선 위에 서기(瑞氣)가 어리기 시작해서 붉은 광채가 길게 퍼져나가고 극광이 퍼지면 원시의 개벽을 보는 것 같아 장엄하다.

사진/김성곤
   
 

직전단풍
稷田丹楓

지리산의 대표적 계곡의 하나인 피아골은 봄철의 진달래, 여름의 녹음, 가을의 단풍, 겨울의 설화가 변화있게 전개되어 좋은 경치를 이룬다. 그 중에서도 10월경에 절경을 이루는 단풍은 천하일품이며, 온 산이 붉게 타서 산홍이고, 단풍이 맑은 담소에 비춰서 수홍이며, 그 몸에 안긴 사람도 붉게 물들어 보이니 인홍이라고 해서 옛부터 삼홍의 명승지라 일컬어왔다.

사진/임소혁
   
 

노고운해 老故雲海

해발 1,507m의 노고단은 어느 산정과는 달리 광활한 초원지대이다. 고원이건만 물이 많아 개울을 이루고 있으며 눈아래 구름바다가 펼쳐지고 그 곳으로부터 안개와 구름이 밀려오면 속세의 모든 잡념도 저절로 사라진다.

사진/하성목
   
 

반야낙조 般若落照

저녁 무렵 반야봉에서 바라보는 휘황찬란한 황금빛 낙조를 어느 시인은 "자연이 만든 가장 장엄한 잔치" 라고 극찬했다고 한다. 지리산을 경남, 전남, 전북으로 가르는 노루목 오른쪽은 해발 1,734m인 두개의 봉우리로만 이루어져 옥을 깍아 만든 듯한 능선과 곡선모양이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하다.

사진/하성목
   
 


벽소명월 碧宵明月

어두운 밤, 숲 뒤의 봉우리위에 만월이 떠오르면 그 극한의 달빛이 천지에 부스러지는 찬란한 고요는 벽소령이 아니면 볼수 없다"고 노래하고 있다. 높은 능선에 샘이 있어 야영에 편리하며, 심산유곡 고사목과 밀림속에서 허공에 걸린 달을 쳐다보면 선경 바로 그것이다.

사진/하성목

   


세석철쭉
細石철쭉

5월경이 되면 고운 분홍색으로 화사한 꽃밭을 꾸며 지상낙원을 이룬다. 5월초와 6월말에 걸쳐 키가 1.5~2m의 철쭉꽃이 만발하여 높은 산의 맑은 공기속에서 눈부시게 화려한 빛을 발한다.

사진/김정명
   
 

불일현폭 佛日懸瀑

금강산을 방불케 하는 청학봉과 백학봉의 험준한 골짜기에 깊은 낭떠러지의 폭포로 오색무지개가 일고 백옥같은 물방울이 서리고 폭음과 냉기의 위압감으로 몸과 마음이 얼어붙어 간담이 서늘할 정도이다.

사진/서정일
   
 


연하선경
烟霞仙境

고색이 창연하게 이끼낀 기암괴석 사이에 향기높은 기화요초가 철따라 피어나는 선경으로 위에는 자연고사목의 들을 이루고 아래로는 수백년을 지나도 푸르름을 자랑하는 원시림이 가득하다.

사진/햇님

   
 


칠선계곡 七仙溪谷

천왕봉에 뿌리를 둔 급류가 절벽을 뚫고 깊은 계곡을 이루는 남한 3대계곡 중의 하나로서 칠선동에서부터 오를수록 그 계곡의 경관은 선경이요 가관을 이룬다.

사진/정진원

   
 

섬진청류 蟾津淸流

산이 높으면 물도 맑아서, 지리산을 남서로 감돌아 남해에 이르는 섬진강은 그 물이 맑고 푸르며 한 푹의 비단자락을 펼쳐 놓은 듯 하고, 강 양쪽에 펼쳐진 백사장도 아름답지만 강태공이 급류를 타고 오르내리는 은어떼를 낚는 정경도 아름답다.

사진/깊은산
   
   
지리산은 그 크기가 장대한 만큼 수많은 절경과 비경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이고 특색있는 자연경관 10개를 들어 지리10경이라 부른다. 1972년경, 지리산악회(전신 烟霞伴) 우종수 회장이 발표하면서부터 공식화 되었다.